20년 당뇨 이야기당건인의 인터뷰/체험기당건인의 당뇨생활당건인의 당뇨관리

나는 완치되었다. 초보였던 나의 착각에 불과하다.

나는 완치되었다. 그것은 초보였던 나의 착각에 불과하다.

20년 전의 일이다. 당뇨 합병증까지 증상이 호전되어 2년 정도의 말초신경합병증 고통도 없다. 좋았다. 일을 마치고 저녁에는 부천의 중앙공원에 운동을 했다. 비가 와도 운동을 했다. 인라인스케이트가 유행했던 시절이다. 30대 초반이었던 시절 인라인스케이트를 배웠다. 휴일이면 하루 종일 인라인스케이트과 살았다. 운동을 많이 하고 혈당이 낮아 아이스크림도 먹었다.

운동을 열심히 하니 몸은 좋아져 약도 중단했다. 나는 완치인 줄 알았다. 무엇을 먹어도 혈당은 정상이다. 슬슬 끊었던 술에 마시기 시작했다. 삼겹살도 즐겨 마신다. 그래도 혈당은 정상이다. 난 완치인가 보다. 참 바보 같은 생각이었다. 이것은 20년 전의 나의 한 예를 적은 것이다. 당뇨 초보의 착각에서 비롯되는 일이다.

20년 동안 수많은 회원과 만남을 했다. 100kg이 넘는 체중에서 표준 체중으로 성공하신 분. 엄청난 운동으로 혈당을 잡는 분. 탄수화물을 극도로 제한하여 혈당을 잡는 분. 많은 분들이 혈당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되는데 성공한다. 이것은 또 다른 당뇨의 세계로 빠져드는 길이다. 많은 분들이 다시 당뇨가 악화된다. 다시 과거의 100kg 넘는 체중으로 늘어난다.

당뇨는 완치가 없다. 관리해서 몸이 좋아지면 완치가 아니고 관리해서 좋아진 것으로 알아야 한다. 관리는 지속적으로 실천을 해야 한다. 혈당이 잘 나온다고 삼겹살, 프라이드치킨, 곱창의 연속되는 삶을 산다면 이전의 당뇨보다 더 심각한 삶이 올 것이다. 꼭 명심하시기 바란다.

삼겹살 파티할 수 있다. 곱창 먹을 수 있다. 월 1~3회 내로 제한해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와건강에 맛있는 음식 사진을 올리는 것은 가끔 먹는 것을 올리는 것이다. 혹시 사진을 보고 괜찮은 줄 알고 주 2~4회 나쁜 음식을 섭취한다면 바로 오늘부터 중단하길 권장한다. 삼겹살처럼 단백질을 섭취하면 혈당은 크게 지장이 없다. 술도 지장이 없다. 하지만 삼겹살의 나쁜 점으로 인해 다른 질병이 생기고 장기적으로는 혈당도 상승하게 된다. 술도 마찬가지이다.

당뇨는 긴 자신과의 싸움이다. 초기에 실수해서 다시 당뇨를 악화시키지 말아야 한다. 사이클 선수로 운동을 하지 말자! 마라톤 선수처럼 당뇨인은 적당한 걸음으로 오래 유지해야 한다. 긴 세월의 싸움에서 합병증을 최소화하면서 건강한 삶을 이룰 수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https://pf.kakao.com/_xcxdxmUxl
https://partner.talk.naver.com/ct/partner/wc9o7k